티스토리 뷰

'소녀시대 태티서' 빅데이터로 탄생?…박스오피스 경제학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60514_0014084172&cID=10701&pID=10700

소셜 분석은 이미 대중화되어, IT와는 무관해 보이는 연예기획사조차 의사결정을 위해 도입하는 추세이거나 의사결정의 합리성을 내세우기 위해 근거로 활용한다. 물론 기획사 자체에는 분석역량이 없는 편이므로 전문업체와 협업하는 게 보편적이다. 무려 한국에서 막연한 감이 아니라 최대한 정량화한 기준으로 의사결정한다는 점을 감안한다는 점이 고무적이라고 본다.

 

[빅데이터 뉴스] AOA 설현, 안중근 발언 후 SNS에 부정적 언급 70.7%
http://news1.kr/articles/?2663369

제는 여론의 흐름도 소셜 분석을 통해 정량적으로 파악하려는 시도가 많아졌다. 위의 기사에서는 긍정적인 이미지가 이어지던 아이돌 그룹 AOA 설현에 대한 감성추세가 안중근 의사에 대한 실언으로 부정적인 여론으로 역전했다고 나왔다. 기사가 나온 시점 이후에는 설현에 대한 언급량이 줄면서 도리어 긍정적/동정적 여론이 늘어났다. 급변한 여론의 흐름 역시 소셜 미디어 분석을 통해 빨리 알 수 있다. 이를 놓치지 않아야 불리한 이슈는 감추고 유리한 이슈는 키울 수 있다.


[빅데이터MSI 유망주]롯데제과, '17일 액면분할 변경상장 & 바나나맛 흥행' 기대감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60513_0014081715&cID=10401&pID=10400


이제는 주식투자에도 신문기사를 포함한 소셜 분석을 적용
한다. 주식시장은 심리요인에도 크게 변동하기 때문이다. 기사는 뉴시스와 코스콤이 주요 상장기업 250곳에 대해 공동으로 분석해 뽑아낸 빅데이터 MSI(Market Sentiment Index, 시장감성지수)를 분석한 내용이다. 여론에만 의지해서 주식투자를 하라는 얘기는 당연히 아니다. 업종에 따라 소셜 분석결과를 반영하는 비중을 달리 해야 한다. 당분간 여론 반영에 대한 가중치는 감으로 정할 수 밖에 없겠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