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S SharePoint 2013을 쓴지 6개월이 좀 되지 않는데, 시험 삼아 이것 저것 활성화 하고 만들어 보면서 이전의 2010 버전에 비해 엄청나게 좋아진 기능을 발견하며 놀라곤 했다. 놀람 중 하나는 참 쓸 만해진 팀 사이트 안 작업과 이슈 관리 기능이다.


기본적인 작업과 일정 관리 기능은 MS 오피스 제품군과 잘 어우러져서[각주:1] [각주:2] 쓸모가 많았다. 여기에 프로젝트에 특화한 일정/작업 관리와 이슈 관리 기능을 대폭 보강했다. 2010 버전의 어정쩡한 간트 차트 대신에, 대시보드까지 가미한 그럴듯한 관리 화면도 제공한다. 과장을 좀 하면 MS 프로젝트를 배제하고 SharePoint만 써도 될 수준이다. 프로젝트 관리를 엑셀로만 했던 조직이라면 정말 SharePoint Server 위주로 관리를 해도 충분하겠다.[각주:3]


MS SharePoint Team siteMS SharePoint Team site 기본 화면


더불어 2010 버전은 텍스트 위주로 어줍잖은 모바일 화면을 제공했는데, 2013 버전에서는 모바일에서도 그럴 듯한 대시보드를 보여주는 모바일 친화적인 화면을 보여준다.[각주:4] 모바일 UI에서는 지원하지 않는 기능은 잠깐 PC 버전 화면으로 전환하여 실행할 수 있는데, 모바일 웹 브라우저에서도 돌아가지 않는 기능은 없었다.


MS SharePoint Team site MobileMS SharePoint Team site Mobile 기본 화면


이런 저런 오픈소스 혹은 상용 팀 포탈 솔루션과 비교하면 장단점이 분명하리라 본다. 다만 그러한 솔루션들이 상당한 전문가 조직을 대상으로 했다면[각주:5], SharePoint Server 2013은 현업 사용자가 접근하기 어렵지 않은 수준이다. 컨셉 자체가 JIRA와 대적하려는 솔루션이 아니라 다분히 개발자 외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했다.[각주:6]


팀 플레이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요즘, 특별한 협업 인프라가 없는 조직이라면 기민한 대응력을 위해 SharePoint Server를 검토하면 좋겠다. 기능을 잘 불러다 쓴다면[각주:7] SharePoint Server 하나로 할 수 있는 게 참 많다. VDI나 문서중앙화를 감안할 때 역시 SharePoint는 검토할 만한 솔루션이다. 절대 아깝지 않을 것이라 단언한다.[각주:8]


***

  1. 2010 버전에서 이미 구글 드라이브 뺩치는 편집을 포함한 공유 기능을 제공했다. 2013 버전에서는 원노트까지 협업이 잘 되도록 지원했다. 역시 에버노트 뺨을 치는 수준이다. [본문으로]
  2. 모르는 사람들이 꽤 많은데, SharePoint Server의 문서 라이브러리는 윈도 탐색기로 바로 열 수 있고, Workspace 설정을 통해, 아예 자기 PC의 폴더와 동기화 할 수도 있다. 파일 서버에만 익숙한 사용자를 배려한 기능이다. [본문으로]
  3. MS Project와 Project Server를 쓰는 조직이라면 역시 SharePoint Team site와 잘 어우러지는 기능을 제공한다고 한다. [본문으로]
  4. 아래 스크린 샷의 일정 차트는 애니메이션 효과도 나온다. [본문으로]
  5. MS Project Server 포함 [본문으로]
  6. JIRA와는 MS Project Server나 Team Foundation Server 제품이 한다. 영역이 딱 겹치지는 않는다. [본문으로]
  7. 문서관리(버전관리 포함), 검색 엔진, BI, 대시보드, 워크플로, 모바일, 위키, 동시접속 문서편집 및 공유, 기타 등등 [본문으로]
  8. 근데, SharePoint의 가장 큰 경쟁자는 파일 서버, 다시 말해 조직문화의 관성이다. 변화관리가 역시나 중요하다. [본문으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