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배터리와 조직은 적절한 수준과 빈도로 방전과 충전을 반복해야 장수한다는 점에서 닮았다. 가진 자원을 일시에 소모하면 배터리와 조직 모두 수명이 줄어든다.


 흔히 리튬 이온 충전지는 자주 충전하되 예전에 많이 쓰던 니켈 카드뮴 충전지는 완전방전을 해야 수명이 깎이지 않는다고들 했다. 이런 니켈 카드뮴 충전지에 대한 완전방전 미신은 벌써 30년이나 된 헛소문이다. 과학자의 입을 통해 나온 적이 없는 끈덕진 미신이라 할 만하다.


 니켈 카드뮴 전지를 포함한 충전지는 여러 면에서 인간적으로 다뤄야 오래 간다. 아래의 충전지 사용 원칙을 보면 오히려 2014년 한국의 인간 조직에 비인간적으로 보이는 면이 많다.


■ 충전지 사용 원칙
    1. 과충전하지 말 것
    2. 과방전하지 말 것
    3. 사용 후 바로 충전하지 말 것
    4. 크기에 비해 전류용량이 많은 전지는 대전류로 급속 충전시키지 말 것
    5. 단위전지는 온도관리가 불가능하므로 지능형 충전기를 사용할 것
    6. 여러 종류의 전지를 섞어 쓰지 말 것
    7. 전지를 높은 온도에 보관하지 말 것
    8. 단위전지를 방전 후 충전하려면 개별방전이나 병렬 방전할 것


출처: http://blog.daum.net/hssoon78/6793099 (나머지 내용도 볼 만해요.)


 사용 후 바로 충전하지 말라는 원칙은 감동적이기까지 하다. 그러고 보니 배터리 말고 자동차에도 비슷한 원칙이 있었던 듯싶다. 뭔가의 수명을 갉아먹지 않으려면 보편적이지는 않더라도 맥락이 통하는 원칙은 존재하는 게 아닐까?


 한 번 넣으면 몇 달은 맘 편히 쓰는 제품이 아니라면 일회용 전지를 쓰는 게 효율적이지만, 그 효율에도 간과한 점이 있다. 어린이 장난감 같이 몇 달 정도 쓰고 처분할 물건에나 일회용 전지를 쓰지, 반영구적으로 쓸 RC카[각주:1]에는 충전지를 쓴다.


 인간 조직도 마찬가지다. 경영진이 기업의 기대수명을 어떻게 보느냐의 판단근거 중 하나는 직원을 충전지와 같이 소중히 여기는지의 여부일 것이다. 백년기업을 꿈꾸면서 직원을 한 번 쓰고 버리려는 건 모순이다. 애초에 먹고 튈 심산이거나 자신을 봉건 영주로 여기거나 둘 중 하나가 아닐까 한다.[각주:2]

  1. 취미가의 희망일수도. [본문으로]
  2. 아니면 그냥 멍청하거나. [본문으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