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학창 시절에 민들레의 영토 카페(?)[각주:1]를 신선하게 바라 봤던 적이 있습니다. 지금이야 익숙하게 받아 들여지는 민들레의 영토지만 소모임 공간으로 처음 나왔을 때는 정말 새롭게 느껴졌었죠.[각주:2] 토즈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모임전문공간도 사람들이 많이 필요로 했지요.

 이번에 난상토론회가 열린 스토리라운지(http://www.storylg.net/)는 이러한 모임전문공간에 발표회장을 더한 개념으로 보셔도 좋을 듯합니다. 정확히는 기억하지 못하지만 두어 층 정도에 다양한 규모의 발표회장과 강의장을 두었지요. '토리'라는 사이버머니까지 도입한 걸로 보아 카페 말고도 제가 보지 못한 다른 서비스가 더 있을 걸로 보입니다.


 이를 통해 코엑스나 호텔을 빌릴 여력이 없는 곳도 신규 제품/서비스를 발표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블로거 초청이라는 개념도 얘기하더군요. 앞으로 어떻게 활용될지(혹은 말지;;;) 모르겠지만 일단 문지방이 낮은 곳이니 이런 공간이 절실했던 분들은 문의해 보시는 게 좋겠습니다.

 오프라인의 문화/모임 공간이 척박한 대한민국인 만큼 민들레의 영토나 토즈처럼 스토리라운지도 정착하여 이런 곳이 더욱 늘어 나길 바랍니다.


  1. '민토' 스스로는 '문화소통공간'이라고 하는군요. [본문으로]
  2. 빈 강의실 찾아 다니는 등~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썩 괜찮은 리포트 솔루션, OZ report  (0) 2009.06.19
모임공간의 또 다른 발전, 스토리라운지  (0) 2009.06.08
제10회 난상토론회 후기  (0) 2009.06.08
10년차라~  (0) 2009.05.15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