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언제 한 번 써봐야지, 써봐야지 하다가 이제서야 설치했습니다. 아래한글이야 잘 써왔지만 다른 건 써 본 적이 없었거든요. 그러니까 아래한글 + MS 오피스 (거의 엑셀. 워드는 필요 시에만) 조합을 썼던 셈입니다. 이 조합은 행정병 시절에(동원계원) 야근을 줄여준 고마운 조합이었지요. 군 복무 당시에는 PPT를 손 댈 일이 거의 없어서 아래한글과의 차이점도 몰랐었군요. 지금은 엑셀 이상으로 자주 만드는 게 PPT지만요.

한컴 슬라이드 2007 메인 화면

한컴 슬라이드 2007 메인 화면


  한컴 슬라이드 2007을 처음 본 느낌은 MS 오피스 2003과 전체적으로 비슷하면서도 다른 점이 눈에 띄는 정도일까요? 한컴 싱크프리 오피스도 써봤는데 MS 오피스 2003과의 차이점이 너무 적어 저래도 되나 싶은 싱크프리 오피스와는 달리, 한컴 슬라이드는 MS 오피스 2003과 그리 다르지 않으면서도 독자적인 느낌을 주는 UI라고 봅니다. 색감은 좀 달라도 도형 메뉴와 레이아웃 메뉴가 원래(?) 있던 곳에 있으니 그리 두려움은 주지 않을 듯 합니다.

 문서를 시험 삼아 만들어 보면서 느낀 점은 '전에도 쓴 것 같다' 일까요? 기존 MS 오피스 사용자들에게 혼란을 주지 않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겠지요. 그런 생각을 하면서 쓰니 이거 가격 외에는 차별성이 없는 건가 싶은 아쉬움이 생겼습니다.

MS 오피스와 비슷한 메뉴 구성

어디서 본 듯한 메뉴 구성



 어쨌든 더 살펴 보기로 하고 '디자인' 메뉴를 실행했습니다. 이건 좀 다르더군요. 너무 서구적이어서 거들떠 보지도 않는 MS 오피스의 디자인 템플릿과는 달리 한컴 슬라이드의 디자인 템플릿은 한국적이었습니다. 다시 말해, 약간 과장하자면 바로 써먹어도 될 정도의 템플릿이라는 것이죠.

디자인 메뉴

주변에서 많이 볼 수 있는 한국적인(^^) 템플릿을 제공


  또한 차트도 한국 사람들이 좋아하는 방식의 꾸미기를 지원하려고 노력한 듯 합니다. 덕분에 이건 MS 오피스의 차트 만들기와는 조금 다른 메뉴를 제공합니다. 메뉴가 직관적이라 익숙해지면 더 편할 듯 싶습니다. 물론 MS 오피스 스타일의 차트 마법사도 제공하네요. 한컴의 배려가 상당합니다.

차트 메뉴

다소 생소하지만 직관적인 차트 메뉴


 앞으로 발전했으면 하는 건, 화려함입니다. MS 오피스 2007도 그렇고 요즘은 꽤 화려한 차트가 유행인데요. 한컴에서도 바로 지원한다면 좋겠습니다.

 이렇게 써 놓고 보니 한컴 슬라이드가 MS 오피스에 한국적인 취향만 추가한 부분만 말씀 드린 셈이네요. 이건 어쩔 수 없는 듯 합니다. 너무 좋아도 MS 오피스와 너무 다르면 사랑 받기 힘든 게 현실일 테니까요.

  하지만 제가 자신 있게 말씀 드릴 수 있는 한컴 슬라이드 2007의 강점이 있습니다. 바로 성능입니다. PC 환경의 차이가 있겠습니다만 적어도 제 PC에서는 MS 오피스 2003보다 훨씬 빠릅니다. 놀라울 정도였지요. 단순한 체감 속도가 아니라 물리적으로 빨리 구동되고 늦어지는 기능이 없습니다. 한컴 개발자들의 승리입니다. ^^
신고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firefox 3를 기다리는 기분  (2) 2007.11.19
한컴 슬라이드 2007의 가능성  (0) 2007.11.16
티스토리 사행시  (2) 2007.10.15
억 소리 나는 디자인  (1) 2007.10.15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