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02년 1월 21일

 

워싱턴의 항공우주박물관(Air & Space Museum) 관람기 (1)

 

몽골피에 형제의 기구???
출처: 잊음 -_-;; 찾는 중입니다.

 

 1층에는 인류 비행의 역사에 관한 전시물이 주를 이루고 있었다. 그 중에는 인류가 비행에 대해 막연한 공상만 할 때의 상상화 자료도 많았는데 그 중 가장 맘에 드는 것이 아래 그림이었다.

 
La Minerve - 1803
 
 La Minerve는 공상의 항공수단으로 프랑스의 Etienne Robertson이 설계했다고 써 있었다. 세상에, 교회까지 갖추고 있는 것이 보이는가? (가축을 기를 수 있는 우리 등 갖출 것은 갖추려 한 모양이다.) Self-contained aerial community라는 부제가 붙어 있었다. 정말 그 당시로는 획기적인(공감 받기 힘든) 발상이었을 것이다. 하늘 여기저기로 비행기가 들쑤시고 다니기 전 세상의 사람들은 날고 싶다는 생각 외에도 천공의 성 라퓨타같은 상상을 많이 했나 보다.
 
***

 
어린 왕자가 철새들의 이동을 따라 여행하는 모습
출처: -_-;; 어디더라..
 
 새들을 이용해서 비행하겠다는 생각은 참 많은 사람들이 했다. 이 곳에도 그런 생각을 그린 그림이 좀 있었는데 금새 어린왕자 생각이 났다. 여기에 한술 더 떠 알렉산더 대왕이 그리폰을 매단 커다란 바구니에 타고 먹이로 꼬여서 날아다녔다는 전설에 관한 그림도 있었다.

그리폰
출처: http://webhome.idirect.com/~donlong/monsters/Html/Gryphon.htm
신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