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02년 1월 21일

 

Hot pretzel


 National Art of Museum을 나와서 그 동안 계속 지나다니면서 보아온 프레첼을 먹어 보았다. (뉴욕에서는 핫도그를 먹었고 *^^*) 기대 이하였다. 길거리에서 파는 프레첼은 겉이 소금 범벅이라 무척 짜고 질겨서 두 번에 나누어 먹었다. (양이 적은 내겐 한 끼 식사거리였다.) 나중에 들어보니 단 맛이 있고 맛있는 프레첼도 많다고 한다. 어쨌든 워싱턴 국립 미술관 근처 길거리에서 사먹은 프레첼은 전혀 내 입맛이 아니었다.

 

 프레철 반 쪽에 호스텔에서 가져온 음료수를 좀 마시고 워싱턴 자연사 박물관(역시 스미소니언~)에 들어갔다.


내 취향이 아니다.
출처: http://www.lrc.edu/dining/locations.htm

 

신고

'네이버 블로그 백업 >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National Museum of Natural History 관람기 (1)  (0) 2004.08.30
Hot pretzel  (0) 2004.08.26
아침의 미술관  (0) 2004.08.24
다시 White House와 Washington Monument  (0) 2004.08.2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