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Amtrak의 Coach 좌석 종류

 

 뉴욕과 워싱턴을 잇는 Metro liner나 LA와 샌디에고를 잇는 Surf liner같이 거의 한 시간마다 차가 있는 노선은 Unreserved seat 표를 판다. 그 날 중이라면 어느 시간대를 타도 상관이 없다. 그러나 횡단 노선같이 하루에 한 대 꼴로 있는 노선은 출발시간까지 찍혀있는 Reserved seat 표를 판다.

 

 Reserved seat는 운행 시간이 길기 때문에 의자가 눕기 편하도록 발받침들이 잘 되어있고 등받이는 뒤로 많이 젖혀진다. 반면에 Unreserved seat는 발받침까지는 있는 경우가 많지만 등받이가 뒤로 전혀 젖혀지지 않는 곳이 많다. 한 두시간이라면 모르겠지만 LA-샌프란시스코간 같은 노선은 무척 불편했다. 옆에 사람이 앉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신고

'네이버 블로그 백업 >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워싱턴의 호스텔  (0) 2004.08.05
Amtrak의 Coach 좌석 종류  (0) 2004.08.03
Amtrak의 간이역  (0) 2004.08.03
뉴욕과 워싱턴 사이의 풍경  (0) 2004.08.0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