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02년 1월 19일 토요일

 

또 한 번 자유의 여신상

 

 Battery Park에만 자유의 여신상을 볼 수 있는 Ferry가 운행하는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바로 근처에 사람이 탄다면 무료인 Ferry가 운행하고 있었다. 물론 조금 느린 코스이고 자유의 섬에 도착하는 것이 아니라 한 바퀴 둘러 보고 가는 것 뿐이긴 하다. 내 생각에 굳이 그 섬에 내일 필요가 있나 싶지만 아무래도 배를 타고 가면서 자유의 여신상을 배경으로 두고 사진을 찍는 것은 조금 난이도가 있다. 맘에 드는 사진을 얻기가 힘들다.

 

 어제와 마찬가지로 날씨가 너무 추워서 갑판에 오래 있기는 힘들었다. Jerry 할아버지는 젊은이들이 부끄럽게도 당당하게 찬 바람을 맞으며 갑판에 서 있다가 선실 안에서 공연을 하는 가수의 열정적인 노래가 시작되고 나서야 안으로 들어왔다. 대단도 하시지!

 


 
오늘도 날이 참 흐렸다. 사진은 이소재가 제공한 것.

'네이버 블로그 백업 > 미국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Battery Park에서 차이나타운까지  (0) 2004.01.01
또 한 번 자유의 여신상  (0) 2004.01.01
Wall Street  (0) 2004.01.01
Jerry 할아버지  (0) 2004.01.01
댓글
댓글쓰기 폼